Meet the Team

[11/11/2020]

I’m thrilled to introduce new members of my studio. Jaemin Shin is joining as a project manager and Suhyun Choi as a producer. They began working full time since mid October. Upon relocating to Seoul earlier this year, working remotely due to the COVID-19 pandemic, I had to rapidly rearrange my working environment. While I continue to work on commissions from the US and International clients with assistants in the US, I took on more projects and teaching in Korea and Asia, totaling up to about twenty active projects at the moment. I realized I can no longer manage all the projects, I reached out for help and announced an open call to recruit studio team members in Seoul. In planning for the recruit, reflecting on my previous working relationships in the US based non-profit arts organizations, tech companies and higher education, it was important for me to imagine a new type of working environment where each team members have the agency to realize their vision, while holding consistency in our values and aesthetic. I wrote the call for “a studio team” in order to articulate my dream for an artist studio where the efforts for creative expression, research, education, and social justice coexist. To prioritize the safety of the staff, I included a Code of Conduct along with clear information about the expectations and benefits in the open call. I thank my colleagues who reviewed and shared the call, as well as those who applied. After a competitive hiring process, I decided to work with Jaemin and Suhyun because of their experience in arts administration, cultural organizing, and production. I incorporated my studio as a business entity in South Korea in order to secure their health and retirement benefits. Taeyoon Choi Studio in Seoul will coexist with Taeyoon Workshop Inc in New York for now to continue working with collaborators in the U.S. As a cofounder of the School for Poetic Computation, I continue to work remotely with teachers and organizers in the U.S. independently from the studio’s work. As a studio team, we are working on various art projects: socially engaged, technical, educational, and curatorial initiatives with non-profit arts organizations and museums. We seek to pay attention and care for how we work, how we organize, and communicate. While the team works under my direction, I want to create a space for each member to hold their unique creative practice and political mission for social justice. Sometimes our work is a political praxis that have tangible outcomes – such as organizing workshops on Creative Anti-racism, or enhancing accessibility and inclusion of disabled people in art, culture, and technology. In other times, our work is a formal exploration of new medium and experimental process – such as producing immersive installations and participatory experiences. Ultimately, the methods of our artistic expression, cultural production, and how we maintain our relationships, hold the significance over the particularities of what we do or the specific subject matter. Please welcome Suhyun and Jaemin to my studio and If you are interested in working on art exhibitions, public programs, please write us at studio@taeyoonchoi.com. Our schedule is booked for now, but we are open for new work starting mid 2021.

안녕하세요. 제 스튜디오의 새로운 멤버들을 소개하게 되어 기쁩니다. 프로젝트 매니저 신재민, 프로듀서 최수현은 지난 10월 중순부터 풀타임으로 함께 일하게 되었습니다. 올해 초 뉴욕에서 서울로 거주지를 옮기고,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비대면으로 일을 하게 되면서, 저는 스튜디오를 빠르게 재정비해야 했습니다. 저는 미국 등 해외 기관으로부터 커미션을 받은 일들을 계속하는 동시에, 한국과 아시아에서 더 많은 프로젝트와 강의를 맡았고, 현재 약 20개의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는 더 이상 혼자서 모든 프로젝트를 관리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스튜디오 멤버들을 모집하기 위해 모집 공고를 게재했습니다. 멤버 채용을 준비하면서 저는 그동안 미국의 비영리 예술 기관, 테크 기업, 대학 등에서 일했던 경험을 뒤돌아 봤고, 새로운 스튜디오의 구조를 생각해봤습니다. 스튜디오 멤버들이 직원으로 일하되 각자의 뜻을 구현하며 공통의 가치와 미적인 일관성을 유지할 수 있는 구조를 상상했습니다. 그래서 ‘스튜디오 팀’이라는 표현을 사용해서 창의적인 표현, 연구, 교육, 사회 정의 활동이 공존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고자 합니다. 멤버의 안전을 최우선하기 위해서 스튜디오 행동강령을 작성했고 모집 공고에 포함했습니다. 공고를 통해 연락을 주시고 지원서를 보내주신 모든 분들, 그리고 함께 검토해주신 저의 동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경쟁적인 채용 과정을 통해, 예술 행정, 기획, 제작 경험이 풍부한 재민님, 수현님이 제 스튜디오 멤버로 함께 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한국에 사업자 ‘최태윤 스튜디오’를 설립해서 멤버들의 복지와 고용 안전을 책임지며, 당분간은 미국 법인 Taeyoon Workshop Inc와 동시에 운영해 미국의 어시스턴트들과의 일도 이어갈 예정입니다. 또한 스튜디오의 일과는 별개로, 저는 뉴욕의 School for Poetic Computation의 공동설립자로서 미국에 있는 선생님들과 함께 일해오고 있습니다. 스튜디오 팀으로서, 저희는 비영리 예술단체 및 미술관과 함께 예술의 사회적 참여, 기술, 교육, 또는 큐레토리얼 프로젝트 등 다양한 예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희는 어떻게 일을 하고, 어떻게 조직하고, 어떻게 의사소통하는지를 유심히 살피며, 돌봄의 행위와 같이 하기를 원합니다. 제가 기획하는 작업을 중심으로 일하지만, 멤버들 각자의 창의적 활동와 각자가 생각하는 사회 정의를 위한 정치적 미션을 존중하고 있습니다. 때로는 반인종차별 창작 활동에 관한 워크숍을 기획하거나, 장애인을 위한 접근성을 높이고 사회적으로 포용하고자 하는 등 저희의 활동은 구체적인 목적을 위한 정치적 실천입니다. 저희의 작업은 새로운 체험적인 설치 작업과 참여 경험을 생산하는 것과 같은 새로운 매체와 실험 과정에 관한 형식의 탐구입니다. 즉, 저희가 예술적 표현과 문화적 생산을 실현하는 방법, 그리고 저희가 클라이언트, 협업자, 공동체와 관계를 유지하는 방식이, 저희가 하는 일의 특성이나 다루고 있는 주제보다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제 스튜디오의 수현님과 재민님을 환영해주세요. 그리고 예술 전시 또는 공공 프로그램 등에서 저희와 함께 일하는 것에 관심이 있다면, studio@taeyoonchoi.com 으로 메일을 보내주세요. 현재는 진행 중인 프로젝트들로 스케줄이 빠듯하지만, 2021년 중반부터는 새로운 일을 시작할 수 있도록 열려 있습니다.

photo by Maya Tanaka

Production Manager
Suhyun Choi
최수현

Artist Bio
Suhyun Choi is a Korean non-binary third-culture kid. They were born in Hong Kong from Korean parents, lived in South Korea, the Philippines, Canada, and the U.S. Growing up in different contexts has given them first-hand experiences in understanding the complexity of globalization, capitalism, colonialism, and how the macro affects the micro levels of human ontology and relationships. They are particularly interested in solidarity work amongst BIPOC (especially Queer and Trans) folks across borders. Their work in BUFU, a collective they are a co-founder of, has been covered by publications such as the Village Voice, NYLON, Hyperallergic, the Fader, and many more. For BUFU’s programming, they have worked with institutions such as the Brooklyn Museum, Queens Museum, New Women Space, the New Museum, Abrons Art Center, and School for Poetic Computation. This work has resulted in the YBCA 100 Honoree award that is given to activists and artists such as Tarana Burke, Janelle Monae, Janet Mock, and many more. They are a current artist in residence at Brooklyn Community Foundation Incubator Project and a past artist in residence at Eyebeam, New York. They have been a guest speaker at Art Basel Hong Kong 2018 for Tai Kwun Contemporary’s talk called “Labor and Privilege” as well as the Metropolitan Museum’s “Career Lab: Art and Activism” in 2017.

최수현은 논바이너리 제3문화인인 한국인이다. 홍콩에서 태어나 한국, 필리핀, 캐나다, 미국에서 교육 받고 자라면서 다양한 문화와 사회적 환경에서 자란 덕분에 국제화, 자본주의, 식민주의, 인종차별 문제 등 국제 정치/경제의 거대 시스템이 개인의 존재 및 인간관계에 미치는 영향을 직접적으로 경험하면서 성장했다. 그러던 중 각 국경을 넘어선 연대활동에 큰 관심을 가지게 되면서, BIPOC(특히 퀴어 및 트렌스젠더)를 위한 예술활동을 시작하게 되었고 지금도 그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수현이 공동 창립한 콜렉티브 BUFU(By Us ForUs)는 Village Voice, NYLON, Hyperallergic, the Fader 등 다수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Brooklyn Museum, Queens Museum, New Women Space, the New Museum, Abrons Art Center, Schoolfor Poetic Computation 등 기관과 협업 프로젝트/프로그램을 진행했다. BUFU의 활동은 Tarana Burke, Janelle Monae, Janet Mock와 같은 활동가와 예술가들에게 수여되는 YBCA 100Honoree 상을 수상했다. 최수현은 현재 Brooklyn Community Foundation의 인큐베이터 프로젝트에 레지던시 예술가로 참여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뉴욕 Eyebeam의 레지던시 예술가였다. 최수현은 2017년 Tai Kwun Contemporary, 2018년 Art Basel 홍콩 초청 연사로 ‘노동과 특권’을 주제로 발제를 진행했으며, 2017년 Metropolitan Museum의 ‘Career Lab : 예술과 액티비즘’에도 발제자로 초청되었다. 

photo by Qin Xione

Project Manager
Jaemin Shin
신재민

Artist Bio
Jaemin Shin, born in South Korea, started her career as an exhibition coordinator and curator in the visual arts scene. As a curator, she curated V.U.C.A, the solo exhibition of a Korean artist E Hyunjoon, and participated in a part of Seoul Babel exhibition at SEMA(Seoul Museum of Art) as an invited curator for Archive BOMM in 2016. She worked as a producer in Planning Division of SIDance(Seoul International Dance Festival) from 2017 to 2019. She was selected as one of the rising producers by Arts Council Korea. She researched dance dramaturgy from 2019 and organized International Forum “Dance Dramaturgs in Production” in February 2020. She is mainly interested in performance and media work, and is now working in Taeyoon Choi’s studio as a project manager. 

시각예술 분야에서 커리어를 시작한 기획자 신재민은 2014년 이현준 작가 개인전 <V.U.C.A> 큐레이터 및 2016년 서울시립미술관 <서울 바벨> 전 중 아카이브 봄 섹션의 초청 큐레이터로 참여했으며, 2017년부터 2019년까지 서울세계무용축제(SIDance) 기획팀 프로듀서로 재직했다. 또한 2019-20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후원으로, 무용 드라마투르그 리서치를 통해 <국제포럼 2020 : 프로덕션 무용 드라마투르그>를 기획했다. 주로 퍼포먼스 및 미디어 작업에 관심을 가지고, 현재는 스튜디오 최태윤에서 프로젝트 매니저로 근무하고 있다.